글로벌 SNS 기업, “우린 암호화폐 송금 서비스로 승부할 것”
글로벌 SNS 기업, “우린 암호화폐 송금 서비스로 승부할 것”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9.03.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페이스북 조직도 / 출처=리코드
이미지=페이스북 기술부문 조직도 / 출처=리코드

암호화폐의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적당한 거리를 두고 탐색전을 펼쳐 왔던 기존 대기업들이 하나둘씩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사업에 진출하면서 글로벌 소셜 미디어 서비스 기업들도 이 분야에서 기회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에 들어갔다.

11일 뉴욕타임스, 블룸버그 통신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세계 1위 소셜 미디어 서비스 업체 페이스북(Facebook)이 자사의 메시징 서비스 ‘왓츠앱’의 송금 서비스를 이용해 암호화폐를 주고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이 내년에 자사 메시징 서비스에 기반한 송금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이며, 일부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올해 상반기 안에 자체 암호화폐를 상장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의 메시징 서비스 ‘왓츠앱’ 사용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약 15억 명이다. 인도에서만 2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앱의 송금 서비스는 이미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한 해 동안 인도에서 왓츠앱으로 오간 금액은 세계은행 추산으로 690억 달러(78조2800억 원)인데, 이미 검증된 사업을 암호화폐 송금 서비스로 확장할 경우 페이스북의 전 세계 25억 명 사용자가 잠재 고객군이 되어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년간 페이스북은 암호화폐에 대해 큰 입장 변화를 보였다. 지난해 1월 암호화폐 광고를 전면 금지하고, 관련 서비스 지원 계획이 없다고 밝힌 이후로 금지 정책은 점차 완화됐다. 2018년 5월 기술 연구 목적으로 모인 페이스북 블록체인 그룹은 현재까지 40명가량으로 늘어났고, 최근에는 실무자급 인재영입이 한창이다. 이 팀을 이끄는 데이비드 마커스는 대표적인 간편 송금 서비스 페이팔의 전 회장이었으며,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서 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페이스북의 적극적인 행보에 대해 미국 월가에서는 암호화폐가 새로운 수입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11일(현지 시각) CNBC 보도에 따르면, 바클레이스 인터넷 분석 전문가 로스 샌들러는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를 통해 2021년까지 190억 달러 상당의 추가 수익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샌들러는 고객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결제로 페이스북은 새로운 수입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 현시점에서 페이스북에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이 전략적 파트너로서 페이스북을 다시 이용하고, 이로써 페이스북이 프리미엄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아직 페이스북이 선결해야 할 과제들이 남아 있다. 샌들러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전략이 성공하려면 현재 나와 있는 결제 수단보다 우위에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하고, 페이스북을 둘러싼 신뢰 이슈를 극복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결제까지 확대할 경우, 더 많은 규제가 적용된다는 것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최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보다 프라이버시 지향적인 회사가 되겠다고 선언했지만, 시장의 신뢰가 회복될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 많다.

한편, 뛰어난 보안 기능으로 유명한 메시징 서비스 텔레그램과 시그널도 암호화폐 송금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미 ICO로 대규모 자금을 유치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텔레그램은 현재 톤(TON)이라고 불리는 블록체인을 개발 중이며, 자체 암호화폐 그램(Gram)을 발행할 계획이다.

러시아 경제 매체 더 벨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 월간 2억 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텔레그램은 지난 1월 톤의 개발을 90% 완료했고, 이르면 이달 안에 테스트넷을 론칭할 것이라고 투자자들에게 공지했다.

뉴욕 타임스는 시그널도 1년 안에 자체 암호화폐를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해 SNS업체들의 간편송금을 넘어 해외송금 시장에도 일대 변화를 가져올 것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