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방지 공조 위한 ‘핫라인 구축’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 방지 공조 위한 ‘핫라인 구축’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9.01.2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가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만들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공조에 나선다.

28일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는 자금세탁방지 및 이용자 보호와 이상 거래 모니터링 업무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들 거래소는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 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 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범죄자가 암호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 위해 여러 거래소에서 동일한 지갑으로 출금하려는 경우, 신고가 들어온 거래소를 통해 범죄 지갑 주소를 즉시 공유하면 피해금이 다른 거래소를 통해 출금되기 전에 이를 차단하여 이용자의 자산을 보호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이번 거래소 간 공조는 지난해 12월 국회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선동 의원(자유한국당), 유의동 의원(바른미래당) 공동 주최로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투명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디자인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지 약 한달만에 이뤄졌다.

당시, 참여했던 고팍스, 빗썸, 씨피댁스(CPDAX), 업비트, 코빗, 코인원, 한빗코 등 거래소 7곳의 대표들은 ▲이상 거래 모니터링 강화 ▲범죄 관련 정보 공유 ▲고객확인(KYC) 절차 강화 ▲범죄 예방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긴밀한 협의 체계 구축 등을 약속한 바 있다.

4대 거래소는 “이번 공조로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훨씬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상 거래 모니터링 절차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만큼, 실명 확인 가상계좌를 운영하며 각 은행과 공조해본 경험들을 한 데 모은다면 범죄행위 예방은 물론,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4대 거래소는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심사를 통과,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등과 더불어 핫라인 구축을 통한 자금세탁방지 공조가 암호화폐 산업의 건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취지에 공감하는 다른 거래소들도 참여를 확대해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