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비스도 사용료만 내세요…. 아마존, '블록체인 서비스 출시'
블록체인 서비스도 사용료만 내세요…. 아마존, '블록체인 서비스 출시'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8.12.0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WS 사용자들은 클라우드 기반의 허가형 블록체인(Private blockchain)과 공개형 블록체인(Public blockchain)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28일(현지 시각) 미국의 증권 경제 전문방송 CNBC에 따르면, 세계 최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는 확장성과 사용성에 초점을 맞춘 ‘아마존 매지니드 블록체인(Amazon Managed Blockchain)’ 서비스와 클라우드 기반 분산원장 데이터베이스인 ‘아마존 퀀텀 렛저 데이터베이스(QLDB·Amazon Quantum Ledger Database)’를 공개했다.

AWS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점유율 34%로 업계 1위다. 이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2위 마이크로소프트(11%), 3위 IBM(8%) 그리고 4위인 구글(5%)의 시장 점유율을 합친 것과 같다.

앤디 재시 AWS 최고경영자(CEO)는 “아마존은 기존 고객이 블록체인으로 무엇을 하고자 하는지 파악하고자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AWS는 고객의 요구를 파악해 이 두 가지 솔루션을 내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마존 QLDB는 AWS 내부에서 지난 수 년 간 대규모로 사용해온 솔루션”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 매니지드 블록체인’은 중앙 권한 없이 여러 당사자가 거래를 실행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을 겨냥한 솔루션이다. 이는 이더리움과 하이퍼 렛저 패브릭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디앱(DApp)을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는 관리형 블록체인 서비스다.

 

이더리움이나 하이퍼 렛저 프레임워크를 설정하는 것은 어렵고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데, 이 서비스로 사용자는 AWS 매니지먼트 콘솔(AWS Management Console)을 활용해 클릭 몇 번만으로도 원하는 프레임워크를 설정하고, 네트워크 참여자를 추가한 후 거래 요청을 거래할 참여자 노드를 구성하기만 하면 된다.

‘아마존 QLDB’는 거래를 완전하고 영구적으로 기록하기 위해 투명하고 변경이 불가능한 환경을 제공하는 원장(ledger)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다. 금융, 제조, 보험, 인사 등의 정보를 트랜잭션으로 기록하고 QLDB를 통해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이 서비스는 각각의 모든 애플리케이션 변경 사항을 추적하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변경 기록을 유지하기 위해 저널(journal)로 알려진 변경 불가한 거래 로그를 사용한다.

 

또, 모든 거래는 ACID라 불리는 원자성(atomicy), 일관성(consistency), 고립성(isolation), 지속성(durability)을 충족해야 저널에 로그될 수 있다. 이것은 삭제나 수정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변경 사항은 고객이 익숙한 SQL 쿼리를 사용해 분석할 수 있는 기록 내에서 암호화 방식으로 연결되며 검증할 수 있다.

아마존 QLDB는 서버리스형으로, 고객은 원장을 생성하고 테이블을 정의하기만 하면 아마존 QLDB가 자동으로 확장해 애플리케이션 요구사항을 지원하며, 고객은 사용한 읽기, 쓰기 및 스토리지 비용만 지불하면 된다. 일반적인 블록체인 프레임워크 내 원장과 달리, 아마존 QLDB는 분산 합의를 필요로 하지 않아 동시에 2~3배 많은 거래를 실행할 수 있다.

이런 클라우드 블록체인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 테스팅에 유용하게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은 많은 비용이 드는 작업증명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도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운영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이더리움 기반의 허가형 블록체인 서비스를 별도의 서버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클라우드 시장 선두주자인 AWS가 블록체인 시장에 발을 들인 것은 엄청난 소식이다. 블록체인이 대중화되는 것을 기대하며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시장의 수요를 제일 먼저 흡수하여 미래 사업을 계획하는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