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전 세계 ICO 실적 9조▶3조 ‘급감’… SEC 규제 영향
3분기 전 세계 ICO 실적 9조▶3조 ‘급감’… SEC 규제 영향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8.11.2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분기 전 세계 암호화폐 공개(ICO) 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5일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기업 ICO레이팅(ICO Ratings)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진행된 597건의 ICO가 약 2조259억 원의 자금을 유치하며, 9조3,400억 원을 모금한 전기 대비 현저히 줄었다.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대한 일반 벤처 투자에서도 비슷한 감소 추세가 확인됐다.

 

3분기 들어 ICO가 급감한 원인으로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ICO 규제 압박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SEC는 비트코인을 제외한 ICO 토큰은 대부분 증권으로 간주하며 위원회 등록을 요구하고, 이미 여러 ICO 프로젝트가 SEC의 ICO 단속 강화로 중단 위기를 맞은 바 있다.

또, ICO 프로젝트의 57%가 1억1,200만 원 미만의 자금을 모았으며, 판매 토큰 중 약 4%만이 거래소에 상장됐다고 밝혔다. 지난 분기 상장률은 약 7%에 불과했고, 전체 프로젝트 중 3%는 총 700억 원의 자금을 투자받기만 하고 이렇다 할 결과 없이 사라졌다.

보고서는 ‘아이디어 단계’에서 ICO를 진행하는 비율이 2분기보다 18.72% 증가한 76.15%, 토큰 세일 기반 플랫폼은 이더리움이 83.75%로 여전히 가장 선호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ICO 규제에 대한 연구 결과도 비슷한 결과를 도출했다.

20일(현지 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가 지원하고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이 실시한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ICO가 ▲ 규제 이행 ▲ 투자자 확보 ▲ 비용 효율을 동시에 달성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 보고서에서도 암호화폐 산업에 큰 관할권을 행사하고 있는 SEC가 ICO를 통해 발행된 토큰을 증권으로 간주하며, 규제 이행 의무를 더욱 강조하면서 ICO 프로젝트에 금융 규제가 적용됐고, 자금 모집 활동에 제약이 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넓은 투자자 기반 확보가 ICO 메커니즘이 제공할 수 있는 핵심 장점이었으나, 규제 이행을 위한 비용 부담이 추가됐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ICO 업체는 세 가지 목표 중 하나를 포기하고, 나머지 두 개를 달성하거나 세 목표를 적절히 타협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ICO 발행 시 '급진적 ICO', '프라이빗 ICO', '하이브리드 ICO', '비(非) ICO'등의 4가지 접근 방식을 제시했다.

연구진은 “삼중 딜레마는 ICO의 잠재력을 상당히 제한한다. 사법권 간 금융 규제 혼란, 높은 비용 문제는 ICO의 장점을 활용해 벤처 사업을 진행하고자 하는 참여자들에게 큰 장벽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