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마이아이디' 출범...삼성전자, 신한은행, KB증권 합류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마이아이디' 출범...삼성전자, 신한은행, KB증권 합류
  • 정지우 기자
  • 승인 2019.11.05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분기 금융권 서비스 개시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서비스 협력체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가 5일 공식 출범했다.

아이콘루프가 5일 아이콘루프 라운지에서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파트너스 데이를 열고 얼라이언스 공식 출범을 알렸다.

아이콘루프가 주도하는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는 아이콘루프의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인 '마이아이디'를 중심으로 분산ID생태계를 구축하는 협력체다. 마이아이디 서비스는 비대면 계좌 개설 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소비자의 신원 증명 절차를 줄여주는 신원 증명 서비스다.

마이아이디 서비스는 지난 6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지정돼, 내년 상반기 대고객 상용화 서비스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와 김종윤 야놀자 대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 신대호 포스코 그룹장, 톰 화이트 요티 팀 리드 등 파트너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는 분산신원확인(DID) 생태계 확장을 위한 사업체 연합으로 삼성전자, 신한은행, KB증권 등 국내외 39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한다.

마이아이디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플랫폼이다. 체인ID 등 기존 블록체인 인증과 가장 큰 차이점은 '자기주권형 신원증명'이다. 그간 블록체인 인증에 필요한 개인 정보를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등 중앙화된 기관에서 수집했다면 앞으로는 사용자 본인이 자신의 정보를 관리하게 된다.

삼성전자가 보안 관련 에코시스템 파트너로 합류한 점이 특징이다. 현재 아이콘루프는 삼성전자와 블록체인 키스토어나 녹스(KNOX) 등 보안 솔루션으로 스마트폰에 마이아이디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로써 마이아이디가 별도 애플리케이션(앱) 없이 갤럭시 스마트폰에 내장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신한은행도 주요 파트너사다. 신한은행은 일회성비밀번호(OTP) 발급 등에 마이아이디를 적용, 블록체인 3단계 인증을 1단계로 축소하고자 한다.

아이콘루프는 자기주권형 신원인증 서비스 '디패스'와 블록체인 증명서 '브루프', 디지털 자산관리 솔루션 '볼트' 등을 선보이며 마이아이디 출격 준비를 마쳤다. 금융권을 시작으로 향후 야놀자 등 출입통제가 필요한 곳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일단은 별도 앱으로 선보이지만 각 파트너사 앱과 연동시킬 예정이다.

현재 DID 시장은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아이콘루프), 이니셜 컨소시엄, DID얼라이언스, 금융결제원 등 여러 진영으로 갈라져있다. 삼성전자는 통신사와 금융권이 대거 포진한 이니셜 컨소시엄에도 참여하고 있다. 신한은행도 '마이아이디'와 '이니셜'을 각기 다른 분야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