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사업 확장...비티씨코리아닷컴 '빗썸코리아'로 사명변경
블록체인 사업 확장...비티씨코리아닷컴 '빗썸코리아'로 사명변경
  • 정지우 기자
  • 승인 2019.10.3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이 사명을 빗썸코리아로 바꾸고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빗썸은 과거 이미지를 벗고 글로벌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거래사이트 브랜드 '빗썸'을 사명으로 택했다.

2014년 설립된 빗썸은 창립 첫해 국내 암호화폐 거래량 1위에 올랐으며 2017년에는 거래금액 기준으로 세계 1위 사이트로 발돋움했다. 24시간 365일 상담체계를 구축하고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등을 최초로 선보이며 국내외 누적회원 46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암호화폐 규제가 강화되고 중소 거래사이트 난립으로 시장환경은 악화됐다. 신규 이용자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며 암호화폐 시세하락이 장기화되면서 거래사이트는 다양한 시도를 시작했다.

빗썸 역시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역임한 최재원 대표를 구원투수로 등판시키는 등 변화를 꾀했다. '금융통' 최 대표는 바클레이즈은행 및 증권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암화화폐와 금융을 접목한 다양한 실험을 선보였다. 미국 핀테크기업과 협업을 통한 증권형토큰거래사이트 설립을 주도하고 신세계면세점, 글로벌 쇼핑플랫폼 큐텐 등과 결제 사업에 대한 협업을 주도했다.

업계 최초로 자금세탁방지(AML)센터를 설립한 것도 컴플라이언스와 투명경영을 강조해온 최 대표의 경영방식이 녹아든 결과다. 코드박스, 볼트러스트 등 블록체인 기업 투자도 확대했다. 또 주요 금융사 및 유명 메인넷 개발사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부산 블록체인특구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빗썸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디지털 종합 금융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한다. 이를 위해 신규사업으로 △디지털자산의 전문 수탁 보관 서비스(커스터디∙Custody) △증권형토큰의 발행 및 유통 플랫폼 사업 △거래사이트간 암호화폐 거래 주문을 매칭/청산하는 통합 거래사이트 등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