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BORA), 이더리움에서 '클레이튼'으로 메인넷 이전
보라(BORA), 이더리움에서 '클레이튼'으로 메인넷 이전
  • 정지우 기자
  • 승인 2019.09.0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보라(BORA)가 이더리움 기반의 BORA 플랫폼을 클레이튼(Klaytn) 메인넷으로 이전한다고 2일 밝혔다.

BORA는 이전부터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클레이튼의 공식 파트너로 상호 협력과 적극적인 사업 제휴, 블록체인 공동 생태계 구축 등을 준비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BORA는 클레이튼과 메인넷 개발 과정에서 사이드체인 구현 방법 및 정책 구축, 빠르고 안정적인 대용량 데이터 처리 프로세서 개발, BORA의 벤치마크툴을 활용한 블록체인 서비스 처리 속도 측정 및 성능 향상 등 긴밀하게 기술 협업을 진행해 왔다.

BORA 이이구 CTO는 “클레이튼 메인넷 연동을 위한 검증 작업을 마무리하고, 현재 메인넷 이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10월 말까지 메인넷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인넷 이전이 완료되면 ‘BORA 토큰’을 이더리움 기반 ERC-20에서 KCT(Klaytn Compatible Token, 클레이튼 기반 토큰)으로 토큰 스왑이 진행된다.

BORA는 최근 일반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콘텐츠와 암호화폐 지갑 기능이 탑재된 BORA ISLAND(아일랜드)를 공개했으며, 서비스에 사용되는 BORA 토큰은 국내 암호화폐거래소인 업비트(Upbit)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