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동대문시장에서도 간편결제 ‘차이(CHAI)’ 사용...딜리셔스와 파트너십 체결
테라, 동대문시장에서도 간편결제 ‘차이(CHAI)’ 사용...딜리셔스와 파트너십 체결
  • 정지우 기자
  • 승인 2019.08.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신상마켓을 운영하는 딜리셔스와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적용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통해 소매사업자들의 비용을 크게 절감하고 거래 편의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 파트너십에 따라 신상마켓은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를 주문, 결제, 사입, 배송을 한 번에 해결하는 ‘신상배송' 서비스의 결제수단으로 사용한다. 차이는 신상마켓에서 상품을 구매하는 소매사업자들에게 다양한 할인혜택 및 낮은 수수료를 제공하고 경제적인 부담을 낮춰 포용적 금융을 실천한다.

또한 신상마켓과 테라는 협업을 통해 현금 결제로 인해 정산 및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동대문 시장 참여자들의 거래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연 거래액 15조원으로 추정되는 동대문 시장은 세계 5대 패션 클러스터 중 하나로 꼽히지만 물류와 거래 시스템은 여전히 1990년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신상마켓은 온라인 주문 및 결제를 통해 패션 소매 사업자라면 누구나 쉽게 도매시장에서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에 존재했던 동대문 시장을 온라인으로 옮기고자 한다. 테라가 제공하는 낮은 수수료 및 할인 혜택이 이런 노력에 가속도를 붙일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를 신상마켓이 도입함에 따라 도소매 중소상공인 모두 큰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블록체인 같은 혁신 기술이 실생활과 접목돼 성과를 거두고 발전해 나가는 ‘혁신성장’이 주목받고 있다”며 “정부도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이 혁신성장과 함께 선순환하며 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테라의 블록체인 기술은 혁신성장과 맥을 같이 하며 중소상공인들과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효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호 신상마켓 대표는 “동대문 패션의류 도매상과 소매 사업자를 연결해 서로 윈윈하고 성장하는 네트워크를 만들고자 신상마켓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중소상공인의 성장을 지원하는 테라의 사업 방향과 뜻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딜리셔스는 2013년부터 제품 홍보를 원하는 동대문 도매상들과 전국의 온오프라인 소매사업자들을 연결하는 신상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신상마켓은 도매 매장 1만8000개, 누적 등록상품수 2800만건, 월간 상품등록수 100만건, 월간 상품조회수 8000만건, 누적 거래액 7000억원을 기록하며 동대문 시장 생태계의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